컨텐츠 바로가기


board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친환경 자료

친환경 자료

무농약/유기농 재배 및 친환경 관련 자료를 올려두었습니다.

이레빛 포커스=흙 문화의 꽃을 피운 점토
제목 이레빛 포커스=흙 문화의 꽃을 피운 점토
작성자 운영자 (ip:)
  • 작성일 2010-07-16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802
  • 평점 0점

 

우리 논의 32%가 조립질흙으로 밝혀지고, 농토배양 10개년(1980~'89)사업이 시행되어 사질 논에서는 토성을 개량하기 위하여 점토함량이 높은 적색토인 찰흙으로 객토를 대대적으로 실행하였다. 하천변에 분포한 모래가 많은 논토양은 점토로 한차례이상 몸체를 추스르게 된 것이다.

 

객토대상지가 한 지역에 몰려 있다 보니 그 인근에 위치한 객토원이 동이 나게 되고 더욱이 모래흙이 많은 벌판에 인접한 야산의 객토자원 역시 조립질인 경우가 흔해 부적격한 객토재로 개량을 하는 경우도 없지 않았다.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게 분포한 적갈~황갈색의 적황색토가 저위생산지인 모랫논에 부어져 논흙의 물리적인 성질을 개선하여 쌀 증산으로 보릿고개를 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집과 그릇을 만드는 점토

점토는 토성을 결정하는 3요소 중의 하나로 0.002mm이하의 미세한 입자로 물기가 있을 때 점성이고 토상을 지니게 되어 붙여진 명칭이다.

 

가소성이 있고 굳으면 돌과 같이 단단한 점토는 점착제로 선사시대의 혈거에서 시작되어 흙집의 구들과 아궁이, 가마솥이 자리한 부뚜막을 이겨 바르고, 수수깡 발을 엮어 벽채를 세워 반죽된 찰흙으로 틈새를 메우고, 굽은 소나무 석가래 지붕에는 차진 흙덩어리로 공간을 채워 마무리를 하게 되는데 대개는 볏짚을 잘게 썰어 넣어 진흙의 강도와 통기성을 조절하는 기능이 추가되면서 생활의 필수자재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이다.

 

지금도 세계도처에 흩어져 있는 흙집은 형태는 다를지라도 특징적인 주거문화의 중심으로 정착돼 전승되고 있다.

 

토막에서 출발한 농경시대에는 각종 용기가 필요하게 되었다. 불을 놓았던 자리의 진흙이 구워져 볼록한 손등모양 그릇으로 토기문화가 시작되고, 처음에는 진흙을 낮은 온도의 불로 구워 강도가 약하고 깨지기 쉬운 초기의 흙 그릇이 탄생하게 된다.

흙의 성질을 이해하고 찰흙원료를 선별하여 색채와 무늬를 넣은 토기로 발전하면서 오늘날까지 찬란한 도자기문명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흙문화의 꽃을 피운 고령토

방방곡곡에 흩어져 있고 우리의 삶과 깊숙이 엮여있는 진흙 또는 찰흙은 도자기원료인 고령토(高嶺土)와 함께 적황색토에 속하고 실제로 흙문화의 꽃인 자기는 점토로서 고령토의 발견 덕분이다.

 

고령토는 화성암의 심성암인 염기성 암체가 화학적 풍화작용 또는 열수변성작용과 퇴적작용을 받아 잔적층이나 열수광상으로 남거나 풍화물의 이동과 운반으로 이루어진 퇴적층에서 생성된다.

 

산청, 하동과 합천지역은 대표적인 고령토산지로 회장암의 풍화잔류물로 구성되고 조암광물인 사장석, 각섬석, 백운모, 석영과 자철석이 풍화되어 카올리나이트, 할로이사이트, 일라이트, 버미큘나이트와 적철석 등의 점토광물로 전환된 점토층이며 형태적으로 여타 단면과 구분이 쉽지 않다.

이곳 풍화단면의 깊이는 7~10m에 이르고 표층부위는 산화철의 영향으로 적갈색을 띄고, 심층으로 갈수록 백색내지 도색으로 변한다.

 

유색광물함량이 많은 고령토는 품위가 낮아 고급도자기원료로는 부적격이여서 유색광물을 제거한 정광을 사용하게 된다.

고령토, 벤토나이트, 도석(백색자기원료), 반토혈암, 와목(석영입자가 포함된 점토), 목절점토(암색의 탄질점토) 등이 고령토의 법정광종에 포함되어 넓은 의미로 고령토광석으로 분류되고 좁은 의미의 고령토는 카올리나이트, 딕카이트와 할로이사이트의 점토광물이 단일 또는 복합 광물의 집합체인 광석명으로 정의 된다. 카올린(kaolin)의 어원은 한자의 높은 봉우리(kauling)라는 뜻으로 도자기원료가 산출된 산지 명칭에서 유래되었다.

 

중국에서 토기를 만드는 점토는 고령토와 같은 의미로 사용되었고 이는 도자기원료로서 4,000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 우리의 고려청자나 이조백자 역시 점토로서 고령토를 주원료 사용했음은 물론이다.

 

<글:신제성(흙살림 이사)>

 

출처 :흙살림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